본문 바로가기
- [연예·스포츠]

NC 박석민 권희동 박민우 이명기 호텔에서 여성 2명과 술판, 리그 전면 중단

by All-in-one Riding 구동현 2021. 7. 14.

NC 박석민 권희동 박민우 이명기 호텔에서 여성 2명과 술판, 리그 전면 중단

강남구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수칙을 위반한 NC 다이노스 선수들을 경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강남구청은 14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후 동선을 허위 진술한 NC 선수 등 확진자 5명을 경찰에 수사의뢰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에서는 NC 다이노스의 유명 선수 박석민까지 포함되어 있었으며 진술 중 동선을 허위로 기재했다고 합니다. 

 

특히 NC 다이노스 선수단의 확진을 계기로 프로야구 리그가 중단됐기 때문에 방역수칙 위반의 의혹을 받는 NC 다이노스 선수들에게 더욱 거센 비난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강남구청은 이날 오후 추가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6일 경기가 끝난 후인 7일 새벽 NC 다이노스 선수 4명이 한 선수의 숙소 방에 모였고 일반인 2명이 합류해 총 6명이 한 공간에 있었음을 파악했습니다. 

 

허위진술이 탄로난 것에 강남구청 관계자는 '이들이 만났다는 시간의 CCTV를 확인했는데 그 시간에는 6명이 모인 바가 없었다. 다른 시간에 모였던 것이며 더욱이 선수나 일반인 모두 6명이 모인 사실 자체를 역학조사에서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6명이 모인 술자리에서는 이 자리의 동석자 5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다만 백신을 맞은 선수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NC 다이노스 구단 자체에서는 지난 8일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던 직원 1명이 이날 추가로 확진되었습니다. 

 

이 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NC 내야수 박선민은 14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서울 강남구에 있는 방문 경기 숙소에서 팀 동료인 권희동 박민우 이명기 및 여성 외부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신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이들은 룸 서비스로 시킨 치킨과 맥주 3병, 편의점에서 산 맥주 4병을 나누어 마신 걸로 밝혀졌습니다. 

 

 

NC 구단은 NC 다이노스 구단의 김종문 단장에게 징계를 내리는 한편 황순현 대표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KBO는 방역 당국의 조사가 나오는 대로 NC 다이노스 구단과 선수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