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연예·스포츠]

미스터트롯 전주 공연 팬들 반발에 결국 취소

by All-in-one Riding 구동현 2021. 7. 13.

 

미스터트롯 전주 공연 팬들 반발에 결국 취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세 여파가 다시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전국투어 콘서트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예정에 있던 전주 콘서트가 우려와 비판 속에 결국 전면 취소됐습니다. 

 

13일 미스터트롯 TOP6 전국투어 콘서트 제작사 쇼플레이 측은 티켓 예매 사이트 공지를 통해 '이날 오후 1시에 예정돼 있던 미스터트롯 TOP6 전국투어 콘서트-전주 공연의 티켓 오픈은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시민 우려가 이어져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취소하기로 했다. 추후 공연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오는 23일부터 사흘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야외공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해당 공연은 1회당 2800명 입장이 계획돼 있었습니다. 

 

애초 경기도 수원시에서 콘서트가 개최될 계획이었지만 행정명령에 따라 취소되고 대신 전주 공연이 잡히면서 대부분의 팬들이 반발했습니다. 전주는 현재 거리두기 1단계로 공연장은 인원 제한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한 팬은 '전날 오후 3시, 팬카페에 갑자기 전주 공연 예매 공지가 떴다. 거루디기가 완화된 지역으로 몰려가면 정부 방역을 무력화한다는 비판이 쏟아질 것 같아서 팬들 사이에서도 전주 공연에 가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았다'고 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사랑의 콜센타 갤러리는 지난 12일 성명문을 통해 '이번 전주 콘서트는 톱6와 계약 종료가 얼마 남지 않은 주최 측이 무리하게 강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증가 추세가 잡힐 때까지 미스터트롯 콘서트 진행으 한시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청주에서도 지난 10~11일 이틀 동안 총 4차례에 걸쳐 최소 1만여 명이 모여튼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강행돼 많으 누리꾼의 비판이 있었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