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사회·정치]

뇌출혈로 투병 이외수 작가 아내 전영자 씨 졸혼 종료 '너무 불쌍하다'

by All-in-one Riding 구동현 2021. 7. 17.

뇌출혈로 투병 이외수 작가 아내 전영자 씨 졸혼 종료 '너무 불쌍하다'

한 때 이외수 작가의 아내였던 전영자 씨가 졸혼을 종료했습니다. 현재 소설가 이외수 작가는 뇌출혈로 쓰러져 중환자실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14일 이외수 작가의 장남 이한얼 씨는 부친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외수 작가와 부인 전영자 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영상에서 부인 전영자 씨는 '여보, 이렇게 둘이 사는 거다. 혼자면 외로워서 안 된다. 한날 한시에 같이 가자. 사는 것도 같이 살자'라며 이외수의 아픈 몸을 주물렀습니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삼킴 장애로 대화가 어려워 아내의 따뜻한 말에 어깨를 쓰다듬으며 마음을 대신 전했습니다. 

 

앞서 이외수 작가와 전영자 씨 부부는 2019년 결혼 44년 만에 졸혼을 알리며 세간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졸혼이란 법적 이혼 절차를 밟지 않고도 상호 합의를 통해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고 각자의 삶을 살아가는 방식을 뜻합니다. 

 

 

하지만 이후 지난해 3월 이외수 작가가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 후 중환자실로 옮겨지자 전영자 씨는 '그가 불쌍하다'며 졸혼을 종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댓글0